“남편과 사촌동생이…” 재연배우 연루된 불륜스캔들 파문



KBS Joy 예능 프로그램인 ‘연애의 참견 시즌3’(이하 ‘연애의 참견3’)에 출연 중인 재연 배우가 형부와 불륜관계라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연애의 참견 제작진은 해당 논란에 대해 사실관계 파악에 나섰다. 스포츠 경향은 24일 ‘연애의 참견3’에 출연한 재연 여배우 A씨가 이종사촌 형부와 불륜을 저질렀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A씨는 이종사촌 형부인 의사 B씨와 약 1년 반 동안 불륜관계를 가지며 이종사촌 언니 가정을 파탄 낸 다음, 형부 B씨와 새살림을 차리려다가 발각됐다. 사건은 2018년 9월 시작됐다. 예능 프로그램의 재연 배우였던 A씨의 수입이 일정하지 않은 것을 안타깝게 여긴 이종사촌 언니 C씨는 강원도에 새로 개원하는 남편 B씨의 병원 업무를 도와달라고 A씨에게 제안했다. 조건은 주 2~3회씩 서울에서 강원도에 있는 병원을 오가면서 4대 보험과 더불어 월급 200만원의 급여를 주는 것. C씨가 남편과 A씨 사이에서 이상한 낌새를 눈치채기 시작한 것은 남편 B씨의 외박이 잦아지면서부터다. 술을 자주 마시지 않는 B씨는 병원 개원 이후 2018년 11월부터 새벽 3~4시에 들어오는 일이 잦아졌다. 이 기간에 A씨는 의사인 형부 B씨의 신용카드로 한 번에 300만원 가량 쇼핑하기도 했다. 또 2019년 4월 A씨는 B씨의 병원 근처 오피스텔을 잡고 B씨와 동거를 시도하기도 했다. 가족이기에 이 모든 상황을 지켜볼 수밖에 없었던 C씨는 다시 한번 A씨에게 모든 것을 조용히 정리하고 떠나라고 타일렀다. 이에 A씨는 원룸을 정리하고 강원도를 떠나는 척 꾸민 뒤 자신의 모든 가족과 연을 끊고 B씨와 새살림을 차리기 위해 본격적으로 일을 꾸몄다. 2020년부터 A씨는 B씨의 병원 근처에 오피스텔에서 B씨와 다시 동거를 시도했다. 발달장애 아들을 돌보느라 별다른 대응을 하지 못하던 C씨는 결국 이들의 부적절한 행각의 덜미를 잡고 A씨를 상대로 상간녀 소송을 준비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연애의 참견3’ 제작진은 24일 “재연 배우 불륜설에 대해 내부적으로 확인하고 있다”는 입장을 냈다. 송혜수 객원기자

Top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