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곡성서 산사태로 3명 사망 … 추가 매몰자 구조중



7일 전남 곡성에서 폭우로 인한 산사태로 주택이 매몰돼 3명이 숨졌다. 전남 곡성군과 전남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 29분쯤 곡성군 오산면 한 주택 뒷산에서 토사가 무너져 내려 주택 4채가 매몰됐다.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오후 9시 22분쯤 A씨(80·여)를 구조해 병원에 이송했고 2명을 추가로 구조했으나 3명 모두 사망했다. 인근 주민들은 “갑자기 쿵 소리가 나서 나가보니 산사태가 난 것 같았다”고 말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집 내부에 최소 2명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추가 붕괴 위험에 대비해가며 구조 작업을 하고 있다. 이날 곡성에는 239㎜이상의 많은 비가 내렸다. 김용권 기자 ygkim@kmib.co.kr

Top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