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핵실험했던 길주서 규모2.4 지진… “이번엔 자연발생”



7일 오후 9시27분쯤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북북서쪽 43㎞ 지역에서 규모 2.4의 지진이 발생했다. 진앙은 북위 41.30도, 동경 129.09도다. 계기진도는 최대 1이다. 계기진도 1은 대부분 사람은 느낄 수 없지만, 지진계에는 기록되는 수준이다. 이번 지진은 북한에서 6차 핵실험을 강행한 위치에서 북동쪽으로 약 1km 떨어진 곳에서 발생했다. 앞서 북한은 2017년 9월 3일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인근에서 6차 핵실험을 강행해 이로 인한 인공지진이 발생한 바 있다. 기상청은 “6차 북한 핵실험이 발생한 길주군에서 발생한 지진이어서 정밀 분석한 결과 인공지진의 가능성이 없고 자연지진인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Top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