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아시아나항공 ‘노딜’ 공식 선언…결국 매각 무산



아시아나항공 매각이 결국 무산됐다. 아시아나항공은 산업은행 등 채권단 관리 체제로 편입된 후 재매각 절차에 들어갈 전망이다. 최대현 산업은행 기업금융부문 부행장은 11일 오후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아시아나항공 ‘노딜’(매각 무산)을 공식 선언했다. 지난해 12월 금호산업과 HDC현대산업개발이 아시아나항공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한 후 9개월여 만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항공산업이 직격타를 맞은 게 결국 노딜에 큰 영향을 미쳤다. 산은 등 채권단은 곧바로 ‘플랜B’ 가동에 돌입했다. 채권단은 기간산업안정기금을 통해 즉시 2조원 가량의 유동성 공급에 나설 예정이다. 영구채를 주식으로 전환해 아시아나항공을 채권단 관리 체제로 편입한다. 최대주주가 금호산업에서 산은 등 채권단으로 바뀌는 것이다. 채권단이 영구채 8000억원을 주식으로 전환할 경우 아시아나 지분 37%를 갖게 된다. 금호산업(30.7%)을 제치고 최대주주로 올라서는 셈이다. 채권단은 아시아나항공의 체질 개선을 통해 경영을 정상화한 뒤 시장 여건이 좋아지면 재매각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아시아나항공의 사업 재편이나 인력 구조조정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 과정에서 자회사인 에어부산, 에어서울 등을 분리매각도 추진될 가능성이 높다. 한편 아시아나항공 한창수 사장은 이날 사내 인트라넷에 올린 담화문에서 “현산-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과의 M&A 계약이 해제됐다”며 “현산의 거래종결의무 이행이 기약 없이 지연되는 상황에서 아시아나항공의 ‘계속 기업으로의 가치’를 보전하기 위한 어쩔 수 없는 결정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지난해 4월부터 약 1년 5개월 동안 M&A 성사를 위해 전사적으로 노력을 기울였지만 불발돼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며 “7주간의 실사 및 본 계약 체결 이후 8개월이란 전례 없는 긴 기간 동안 현산의 많은 양의 실사 자료 및 설명 요청에 성실하고 차질없이 응대해준 모든 임직원의 노고에 감사드린다”고 했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Top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