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여행객 120명, 착륙 없이 '하늘 위 제주여행' 즐긴다

(서울=뉴스1) 윤슬빈 여행전문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다양한 비대면 여행이 주목받는 가운데, 대만에선 제주 상공을 여행하는 '가상출국여행'이 인기를 끌어 화제를 모았다.14일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공사 타이베이지사에서 대만 여행사 이지플라이와 항공사 타이거에어가 공동으로 11일 정오(현지 시각) '제주 가상출국여행 얼리버드(조기예약) 프로모션' 상품을 출시한 지 4분 만에 매진된 것으로 나타났다.해당 상품은 오는 19일 타이베이공항을 출발해 목적지인 제주공항에 착륙하지 않은 채 제주 상공을 선회한

Top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