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박장 운영 논란 개그맨은 최재욱

(김정하 기자) 서울시내 불법 도박장 운영 논란을 빚은 개그맨은 최재욱으로 밝혀졌다.최재욱은 9월 16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불법 도박장을 운영한 개그맨으로 보도된 최모씨는 저이다"라며 혐의를 인정했다.처음에는 합법적인 보드게임방이었지만 이후 사행성 불법도박장으로 변질됐다고 전했다.최재욱은 김형인, 최국에게도 사죄의 마음을 전했다. 이 과정에서 투자자 A씨와 갈등을 빚게 됐고, 초반 사업 자금을 댄 김형인에게도 불똥이 튀었다고 설명했다.최재욱은 "죄를 반성하고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 해당 사건은 3년 전 일이다"며

Top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