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배 신인 드래프트, 비대면 진행…한봄·세화·선명 지원자 최다



2020-2021시즌 한국배구연맹(KOVO) 여자 신인선수 드래프트가 ‘비대면 선발’ 방식으로 치러진다. KOVO는 16일 “이번 드래프트는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을 고려해 운영에 필요한 최소 인원으로 진행된다”며 “행사장에 선수와 구단 감독은 참석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드래프트는 오는 22일 오후 2시 서울 청담동 리베라호텔 베르사이유홀에서 열릴 예정이다. 팬들은 드래프트 상황을 포털사이트 네이버 중계로 확인할 수 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 탓에 예전처럼 구단의 선발에 따라 희비가 엇갈리는 현장의 생생한 모습을 확인할 순 없다. 대신 KOVO는 드래프트에 신청한 총 15개교, 39명의 선수들과 각 구단 관계자들을 온라인 화상 프로그램을 통해 연결해 최대한 현장감을 살려 선발 과정을 진행할 예정이다. 지명된 선수들은 화상을 통해 소감을 밝힌다. 지난 시즌 최종순위를 기준으로 한국도로공사(6위) 35%, IBK기업은행(5위) 30%, KGC인삼공사(4위) 20%, 흥국생명(3위) 9%, GS칼텍스(2위) 4%, 현대건설(1위) 2%의 확률을 받아 지명 순서를 추첨한다. 드래프트에 지원한 15개교 중 한봄고·세화여고·선명여고가 가장 많은 지원자(4명)를 냈다. 남성여고·일신여상·제천여고·중앙여고·천안청수고(3명)가 그 뒤를 따른다. 지난해엔 일신여상(7명) 원곡고·중앙여고(4명)가 가장 많은 지원자를 냈고, 일신여상(4명) 중앙여고(3명) 순으로 가장 많은 프로 선수를 배출했다. 이번 드래프트에선 한봄고 레프트 최정민(179.1㎝) 남성여고 레프트 이선우(184㎝) 선명여고 세터 박혜진(177㎝) 등이 주목받고 있다. 최정민과 이선우는 청소년대표 출신으로 큰 키를 활용한 공격력에서, 박혜진은 세터로서 큰 키와 서브 능력에서 두드러진단 평가다. 남자 신인선수 드래프트는 다음달 6일 오후 3시 같은 장소에서 열릴 예정이다. 비대면 개최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KOVO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 2단계가 계속 유지된다면 남자부도 비대면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많은 상태”라고 밝혔다. 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Top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