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안철수, 정치 제대로 아나…통합효과 없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의 합당 논의와 관련해 “안 대표가 정치를 제대로 아느냐. 통합해도 별로 큰 효과를 거둘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당 안팎에서 제기되는 야권 통합 시나리오를 부인한 것이다. 야권 대선 후보에 관해선 “대선 후보가 되겠다는 사람이 네댓 분 있는 게 틀림없다. 그분들이 어떤 비전을 국민에게 나타낼 것인지 이뤄지지 않았을 뿐”이라고 답했다. 김 위원장은 24일 서울 양천구 예술인센터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주최 토론회에서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선거 전 통합해야 한다는 요구가 적지 않다’는 질문에 “우리나라 정당들이 통합·합당해봤지만 제대로 성공한 예가 별로 없다”고 답변했다. 이어 “안 대표는 ‘국민의힘이 아직 변화를 못 해서 관심이 없다’고 하는데 그런 사람들 그 관심 갖고는 합당할 생각을 할 필요가 없다”면서 부정적 입장을 피력했다. 김 위원장은 안 대표의 정치적 역량을 묻는 질문에 “처음 안 대표에게 ‘정치하고 싶으면 국회부터 들어가서 정치를 제대로 배워야 한다’고 했더니 ‘국회의원은 아무것도 하는 일이 없는 사람들인데 왜 하라고 하느냐’고 하더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양반(안 대표)이 정치를 제대로 아느냐는 생각을 했다”고 깎아내렸다. 김 위원장은 야권 대선 후보군에 관해 “솔직히 다음 대통령 선거까지 (당을) 끌고 가려는 생각이 없어서 누가 대통령 선거에 나오느냐 하는 것에는 관심을 두지 않으려 한다”고 말했다. 이어 “특정인이 내 머릿속에 있다고 하더라도 말하지 않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 자신이 대선후보로 추대될 경우에 대해선 “그런 일이 벌어지리라고 생각 않는다”며 “솔직히 얘기해서 (대권에) 관심이 없다”며 “내 나이가 80세인데 사람들의 이런저런 얘기는 부질없다”고도 했다. 김 위원장은 내년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에 대해 “초선 중에서도 능력이 있으면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당에 소속되지 않은 이가 국민의 지지를 가장 많이 받는다면 그 사람에게 후보 제안을 할 수는 있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공정경제 3법’에 대한 찬성 입장을 재확인했다. 김 위원장은 “그동안의 기업 행태가 지속하면 안 되겠다고 생각해 바로잡기 위해 낸 안이라고 본다”고 평가했다. 당내 반발 여론에 대해선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면 입법 과정에서 반영하면 된다”며 “무조건 법에 문제가 있다는 생각은 옳지 않다”고 지적했다. 다만 김 위원장은 “개정안 조항을 ‘경제민주화 조항’이라고 붙이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면서 자신이 주장해온 경제민주화와는 다소 거리가 있다는 점을 내비쳤다. 김 위원장은 지난 10일 비대위회의에서 개천절 집회를 ‘3·1만세 운동’에 비유한 것과 관련해 “태극기 부대와 국민의힘은 직접적 연관성이 없다”면서 개천절 집회 자제를 재차 촉구했다. 또 “정치하는 사람들이 군중 집회에 참여하는 것 자체에 찬성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의 복당 문제를 묻는 말에는 “앞으로 국민의힘 발전에 더 효과적이라는 공론이 형성되면 거론될 것”이라고 말했다. 피감기관 특혜 수주 의혹을 받은 박덕흠 의원의 탈당을 두고는 “본인 스스로 자기 사업과 관련된 상임위원회는 피하는 것이 도리”라고 말했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Top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