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타 사태’ 이상직 탈당…“의혹 소명하고 되돌아올 것”



이스타항공 대량 해고 논란으로 더불어민주당 윤리감찰단의 조사를 받던 이상직 의원이 24일 자진 탈당했다. 이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당후사의 자세로 더 이상 당에 폐를 끼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부동산 투기·재산 축소신고 의혹이 불거진 김홍걸 민주당 의원과 함께 ‘윤리 감찰 1호’ 대상으로 회부됐었다. 이 의원은 “제가 창업한 이스타항공과 관련해 ‘결국 이상직이 문제’라는 말을 계속해서 들어 왔다”며 “국민과 당원 동지들이 ‘결국 이상직이 문제를 해결했다’라고 할 수 있도록 사즉생의 각오로 이스타항공과 그 직원들의 일자리를 되살려 놓겠다”고 말했다. 이어 “임금 미지급과 정리해고, 기타 가족 관련 문제로 국민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저에 관한 의혹을 성심성의껏 소명하고 되돌아 오겠다”고 복당 의사를 피력했다. 그러나 이 의원은 당 지도부와 탈당을 상의했는지, 대량 해고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것인지 등을 묻는 질문에는 입을 굳게 다문 채 자리를 피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 (이 의원이) 이낙연 대표와 직접 얘기한 건 아니지만 간접적으로 탈당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안다”고 했다. 이스타항공 창업주인 이 의원은 회사 지분을 자녀에게 편법으로 증여했다는 의혹과 함께 250억원 상당의 이스타항공 직원 체불 임금 논란으로 당 윤리감찰단의 조사를 받아 왔다. 여기에 최근 이 의원 선거캠프 관계자들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구속되면서, 당 안팎에선 이 의원이 추석 전까지 제명될 거란 관측이 높았다. 하지만 이 의원이 전격 탈당을 선언하면서 윤리감찰단 조사 및 당 차원의 징계는 이도저도 아닌 결론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이 의원은 탈당 후에도 무소속으로 의원직을 유지하게 된다. 허영 민주당 대변인은 “국민과 당원들께 송구스럽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당 기강을 확립하고 정치 개혁에도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이스타항공 노조는 ‘셀프 꼬리자르기’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박이삼 이스타항공 조종사노조위원장은 “대량 해고 사태를 어떻게 해결할 지에 대해선 아무런 언급도 없었다”며 “무책임한 책임 회피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양민철 안규영 기자 listen@kmib.co.kr

Top News